1. 한국쓰리엠, 도로교통공단 ‘스쿨존 교통사고 Zero 캠페인’에
  • 한국쓰리엠, 도로교통공단 ‘스쿨존 교통사고 Zero 캠페인’에

    자전거 안전스티커 지원

      

    - 야간 및 우천 시에도 눈에 띄는 3M 반사소재 적용한 자전거용 안전스티커 500개 전달

    - 2017년부터 스쿨존 내 교통안전시설물 설치 지원해 안전한 어린이 보행환경 조성에 노력

    (2019년 3월 15일) 한국쓰리엠 (대표 아밋 라로야)이 지난 14일 도로교통공단이 주최하고 경찰청이 후원하는 ‘스쿨존 교통사고 Zero 캠페인’을 통해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특별 제작한 자전거용 안전스티커 500개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 청구초등학교에서 열린 캠페인 행사에서는 주요 통학로의 교통안전 개선을 위한 현장점검, 어린이 안전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특히 올해는 혼잡한 도심에서 빈번히 일어나는 자전거 교통사고를 예방하고자,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안전모 착용의 중요성과 주행 안전수칙을 교육하고 자전거 운전면허 시험을 체험할 수 있는 시간도 마련했다.

    한국쓰리엠은 자전거 사고 예방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자전거용 안전 반사 스티커’ 500개를 제작해 청구초 어린이들에게 전달했다. 자전거나 안전모에 부착 가능한 이 스티커는 평상시뿐만 아니라 야간 및 우천 시 자전거를 주행하는 어린이들이 쉽게 운전자의 눈에 띌 수 있도록 3M 특수 반사소재로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한국쓰리엠 임재호 안전 및 그래픽산업 본부장은 “어린이 교통사고 원인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자전거 사고 예방 대비책으로 3M의 과학 기술을 적용한 안전스티커를 제작, 지원하게 됐다”며 “한국쓰리엠은 앞으로도 스쿨존 내 교통사고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쓰리엠은 지난 2017년부터 도로교통공단이 주최하는 스쿨존 교통사고 Zero 캠페인을 통해 3M 그래픽 노면표시 필름을 이용한 옐로카펫, 과속경보 시스템, 미끄럼방지 포장 등 다양한 교통안전지원 시설물을 설치하고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과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어린이 보행자들에 대한 시인성 확보를 위해 제작한 교통안전카드 1,000개를 지원한 바 있다.